talktalk #33 Lee Sang-Youp

이상엽

2019-07-03 ~ 2019-07-03

   장소 2F 서점

   참가비 무료

   정원 15명

   시간 19:00-20:00

나는 포토저널리스트이자 다큐멘터리 사진가이며 르포르타주를 쓰는 작가다. 글과 사진이라는 미디어를 통해 사물의 변화와 관계를 기록한다. 2007년부터 시작된 <변경> 작업은 뉴타운 개발-DMZ의 풍경-4대강의 개발-강화도 돈대를 거쳐 일본군의 왜성으로 이어지고 있다. 여기서 사용된 변경은 1980년대 이후 이루어진 ‘변경연구’에서 기대고 있다. 기본적으로 근대국가의 국경선 연구와 그 면적으로서의 변경의 역사 문화 등을 연구하는 사회 인류학적인 장르라 보면 된다. 이를 더욱 확장하면 나와 타자의 경계와 그것이 어떻게 작동하는가를 살펴 볼 수 있다. 뉴타운은 자본과 인간의 관계를, 4대강 개발은 자연과 자본의 관계를, DMZ는 동일 민족 두 국가 간의 관계를, 돈대는 근대와 민족의 관계를, 왜성은 전쟁과 민족 관계를 변경이라는 개념으로 해석한 작업물이다.

이상엽 | Lee Sang-Youp
다큐멘터리사진가. 프레시안 기획위원. 한국일보, 한겨레신문 칼럼니스트, 한국비정규노동센터 이사. 전 전보신당 정책위부의장, 문화예술위원회 준비위원장. 8년 넘게 다큐멘터리사진 전문 웹진 <이미지프레스>를 운영했다. 사람들이 치열하게 부딪히는 삶의 현장에 카메라를 들고 뛰어 들지만, 기실 홀로 오지를 떠도는 일을 좋아한다. <레닌이 있는 풍경>, <낡은 카메라를 들고 떠나다> 등을 쓰고 <중국 1997~2006> 등을 전시했다. 네이버 '오늘의 포토' 심사위원, 한국판 <내셔날지오그래픽> 심사위원을 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