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나의 이브 생 로랑에게

피에르 베르제

프란츠

 

2021

113 x 198 mm

160 pages

Hardcover

₩18,800

"우리가 처음 만난 그때, 파리의 아침은 얼마나 맑고 싱그러웠는지." 『나의 이브 생 로랑에게』는 이브 생 로랑의 장례식장에서 피에르 베르제가 낭독한 추도문으로 시작된다. 그리고 죽은 연인에게 보내는 편지의 형식으로 쓰인 이 글은 장례식에서 6개월이 지난 크리스마스에 다시 시작된다. 평생의 연인이 떠난 뒤 홀로 남은 78세의 피에르 베르제는 수신 불가능한 편지들을 써 내려가며 늘 함께했던 자신들의 일생을 회고하고 삶과 사랑을 되짚어 나간다. 편지는 피에르 베르제가 이브 생 로랑의 1주기에 낭독한 추도문으로 끝을 맺는다. 

add to cart    
Share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