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하는 사물

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2021

180 x 255mm

184 pages

softcover

₩28,000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놀이하는 사물》 전시의 도록이다. 전시에서는 재료가 가진 고유한 물성과 숙련된 기술을 결합해 조화로운 사물의 언어를 ‘손'으로 빚어내는 호모루덴스(Homo ludens, 놀이하는 인간)로서 작가를 조명한다. 그런 의미에서 제작자로 여겨지는 서정화, 신혜림, 이광호, 이상민, 이준아, 이헌정, 현광훈, NOL 총 8명(팀)의 작가들은 그들의 사적인 놀이와 작업 과정을 미술관이라는 공공 기관으로 옮겨 온다.  

add to cart    
Share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