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말하는 눈

노순택

한밤의빛

 

2022

128 x 188 mm

256 pages

Softcover

₩21,000

사진가로서 최초로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상'을 받은 노순택의 사진과 사람과 사회에 관한 생각을 담았다. 사진의 가위질과 의미의 바느질을 숙고하는 「사진의 가위질」, 사진이 놓인 맥락을 관찰하는 「방아쇠, 총알과 필름」, 사진에 담긴 존재와 부재를 성찰하는 「사진의 시간」, 망각에 맞서 투쟁으로 기억을 지켜온 이들에 관해 말하는 「기억 투쟁」 네 장으로 이루어진다. 작가는 '그떄 그곳에, 내가 있었다'라는 사실 하나에 스스로를 묶은 채 자신이 찍은 사진과 글 안에 서성대고 머무른다. 

add to cart    
Share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