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총서#1 시시한 것들의 아름다움-20년 후

강홍구

IANNBOOKS

2018

128×182mm

344 pages

softcover

₩18,000

도시의 사소한 영역을 관찰하고 기록한 강홍구의 사진 에세이집이다. 『시시한 것들의 아름다움』(황금가지, 2001)의 개정판으로 이십여 년간의 글과 사진들이 더해졌다. 크게 4개의 에세이로 재구성한 책에는 저자 강홍구가 바라보는 우리 시대 일상 속 시각 문화 이야기가 세세히 담겨있다. ‘스티커 사진과 인스타그램, 붕어빵과 컵밥, 전신주의 스티커 광고와 전광판 모니터, 이발소 그림과 아트페어 그림 등…’ 20년 전과 후 일상의 파편에서 독자는 과거와 현재 사이에 빠르게 변모한 도시의 잔상을 마주한다. 금세 잊혀지는 ‘시시한 사물들’에서 저자는 무엇이 도시 공동체의 접점이 되고, 나아가 한편의 역사가 될 수 있는가 시사한다.